2015年6月28日日曜日

わが国の青い空 (내 나라의 푸른 하늘)

 나는 가요 〈내 나라의 푸른 하늘〉을 사랑합니다. 이 노래는 우리 인민이 안겨 사는 사랑의 품을 〈푸른 하늘〉에 비기고 그 하늘에 해와 별이 빛나 인민의 행복이 꽃펴나고 인민의 운명이 지켜지며 조선의 앞날이 밝고 창창하다는 진리를 철학적으로, 예술적으로 구가하고있습니다. 내가 가요 〈내 나라의 푸른 하늘〉을 그토록 사랑하는것은 이 노래에 내 나라의 푸른 하늘을 영원히 선군의 총대로 지켜가려는 나의 신념과 조국수호의 의지가 그대로 반영되여있기때문입니다.
김정일
わが国の青い空
내 나라의 푸른 하늘
1986年創作, 구희철作詞, 허금종作曲
タンポポが清らかに咲く
故郷の丘に
白い凧を揚げて
駆け回ったあのころ
ああ 無邪気に眺めた
あの青い空が
わが国の誇りだと
なぜわからなかったのか

そっと目を閉じても
青色がにじんで
夢にも現れる
わが国の透きとおった空
ああ 果てなく広がる
あの青い空を
あまたの試練 戦火の雲ですら
覆えなかった

世界のどこへ行っても
空はあるけれど
おまえほど青い空
どこに見つけられようか
ああ 恵み深い太陽と星
燦爛と輝く
わが国のいとしき空
抱いて生きよう
민들레 곱게피는
고향의 언덕에
하얀 연을 띄우며
뛰놀던 그 시절
아 철없이 바라본
푸른 저 하늘이
내 조국의 자랑인줄
어이 몰랐던가

조용히 눈을 감아도
푸른빛 어리고
꿈에도 보이는
내 나라의 맑은 하늘
아 가없이 펼쳐 진
푸른 저 하늘을
시련 많던 불구름도
가릴수 없었네

이 세상 그 어디나
하늘은 있어도
너보다 푸른 하늘
어디가 찾으랴
아 은혜론 해와 별
찬란히 빛나는
내 나라의 정든 하늘
안고 살리라
■動画





====================
2015/07/09 (ㅇㅍㅇ)

0 件のコメント :

コメントを投稿

 
(^q^)